/ 문 화 - 력사
허란설헌
  허란설헌은 우리 나라의 마지막봉건국가인 조선봉건왕조시기에 활동한 이름있는 녀류시인입니다.



  1563년부터 1589년까지 생존하였습니다.
  당시 이름난 학자였던 허엽의 딸로 태여났으며 재능있는 시인인 리달에게서 글을 배웠습니다.
  사회과학원 력사연구소 연구사 차광혁은 말합니다.
  《문집 <란설헌집>을 비롯한 일련의 문헌기록들에 의하면 허란설헌은 어린시절부터 시를 잘 지었고 그림을 잘 그리였다고 합니다. 창작한 시들은 상당히 많았는데 그가 죽음을 앞두고 불살라버렸기때문에 남은것이 얼마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는 녀성으로서 봉건적인 남존녀비사상의 구속을 받아야 하였던 자신의 생활체험으로부터 출발하여 2중3중의 천대와 멸시속에 눈물겹게 살아가는 당대 녀성들의 비참한 처지를 동정한 시들을 많이 썼습니다.》
  시 《가난한 집 처녀》, 《죽은 아이들을 슬퍼하여》등은 이러한 주제의 대표적인 작품들입니다.
  시 《가난한 집 처녀》는 얼굴도 예쁘고 바느질과 길쌈도 뛰여나게 잘하건만 《가난한 집에 태여난》탓으로 시집도 못 가고 잘사는 집을 위해 추운 밤에 얼어드는 열손가락을 불어가며 쉬임없이 천을 짜고 옷을 지어야 하는 가난한 집 처녀의 애절한 처지를 깊은 동정을 가지고 노래하였습니다.
  허란설헌의 시들은 녀성인 자신의 생활체험에 기초하여 당대 사회의 불합리성을 일정하게 보여주면서도 그것을 강하게 비판하지 못하였고 대체로 애상적인 색조를 띱니다. 그러나 당대 녀성들이 겪는 생활의 고통과 체험세계를 반영한 우수한 시작품들을 창작함으로써 16세기에 활동한 대표적인 녀류시인의 한사람으로 되였으며 녀류시문학발전에 이바지하였습니다.
  허란설헌의 문집으로 남아있는 작품들을 모아서 묶은 《란설헌집》이 전해지고있는데 이 시집은 당시 우리 나라 녀류시문학의 발전면모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로 되고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