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 화 - 력사
개천절과 단군제례
  10월 3일은 우리 민족의 원시조 단군이 태여난 날입니다.



  우리 선조들은 예로부터 단군의 생일날을 개천절로 정하고 기념하여왔습니다.
  사회과학원 력사연구소 연구사 김설경은 말합니다.
  《개천이라는 말은 문자그대로 하늘이 열렸다는 뜻을 의미하고있습니다.
  단군은 첫 고대국가를 세우고 나라이름을 조선이라고 하였습니다.
  이 고대국가의 이름을 후세의 조선과 구별하기 위하여 옛조선이라는 뜻에서 고조선이라고 부르고있습니다.》
  고조선은 B.C. 30세기초에 세워져 근 3 000년간 존재했습니다.



  이때부터 우리 민족은 단군을 원시조로 하여 하나의 피줄을 이어받고 하나의 강토에서 같은 언어를 쓰면서 살아왔습니다.
  하기에 우리 선조들은 단군을 민족의 원시조로 숭배하면서 단군의 후손임을 대대손손 자부해왔으며 수천년을 내려오면서 단군제례를 지내였습니다.
  단군제례는 우리 민족의 원시조 단군이 출생한 날인 개천절을 맞으며 단군릉에서 제를 올리는 의식을 말합니다.
  해마다 개천절을 맞으며 진행되는 단군제례는 우리 인민들에게 민족적긍지와 자부심을 더해주는 의의깊은 계기로 되고있습니다.
  단군제례는 우리 나라에서 국가비물질문화유산으로 등록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