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의 소리》우편함
친선의 정이 흐르는 전자우편들
  안녕하십니까.
  얼마전에도 우리는 세계 여러 나라에서 살고있는 《조선의 소리》의 벗들이 보내온 여러가지 소식들을 전자우편으로 받았습니다.
  이번에 많은 벗들이 《조선의 소리》를 시청하는 과정에 조선인민과 맺은 친선의 정을 전자우편들에 담았습니다.
  중국 하남성에서 살고있는 무상복은 우편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4돐을 맞는 우리 인민을 열렬히 축하해주었습니다.
  또한 복건성에서 살고있는 진철신은 방학기간에 있은 여러가지 사실들에 대해 전하고나서 우리 인민들의 생활에 언제나 행복이 차넘치기를 바라는 진정도 우편에 담았습니다.
  따뜻한 친선의 정이 담긴 우편을 우리는 꼬스따 리까의 호안드리크 아빌라 페르난데스에게서도 받았습니다.
  그는 우편에 이런 내용도 서술하였습니다.
  《조선에서 이룩되는 위대한 성과들에 대한 소식들을 접할 때마다 나는 정말 기쁩니다.
  김정은동지께서 조선인민에게 베푸시는 사랑은 언제나 저의 가슴을 울려줍니다.》
  이렇듯 따뜻한 친선의 정을 가슴속에 간직하고있는 우리의 벗들이기에 《조선의 소리》가 더 높이 울려퍼지도록 해당지역에서의 방송수신상태에 대해 정상적으로, 구체적으로 알려오고있습니다.
  중국의 왕영지는 8월 27일과 28일에 《조선의 소리》를 청취하고 2건의 수신보고서들을 보내왔으며 뽈스까의 또마슈 꼬따스 역시 8월 27일과 28일 2일간에 걸쳐 방송을 청취하고 4건의 수신보고서들을 작성하여 보내왔습니다.
  또한 이딸리아의 로렌조 마이나르디는 9월 2일에, 기도 빠네비안꼬는 8월 30일과 31일에 우리 방송을 청취하고 수신보고서들을 보내왔습니다.
  특히 기도 빠네비안꼬는 7570kHz, 13760kHz와 15245kHz에서 나타나고있는 기술적인 문제에 대해서 알려왔습니다.
  이런 벗들의 노력으로 세계 여러 나라의 친근한 벗들에게 앞으로 더 좋은 수신조건이 마련되게 될것입니다.
  이 기회에 우리는 친선의 정을 소중히 간직하고 《조선의 소리》와 적극 협력하고있는 모든 벗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