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소식
김덕훈 내각총리 황해남도의 농업부문 사업을 현지료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내각총리인 김덕훈동지가 황해남도의 농업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료해하였다.
  총리동지는 은률군, 삼천군, 옹진군, 강령군, 재령군, 신천군, 안악군을 비롯한 도안의 농장들을 돌아보면서 전반적인 영농공정실태를 구체적으로 알아보았다.
  나라의 제일 큰 농업도인 황해남도의 농사가 올해 국가적인 알곡생산목표수행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하면서 총리동지는 도안의 농업생산단위들에서 농작물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요구에 맞게 해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
  가물에 대처하여 물원천을 적극 찾아 효과있게 리용하고 양수설비들의 능력을 높이며 분수식관수설비들의 가동률과 리용률을 부단히 제고하는것과 함께 지면피복재배 등 선진적인 영농방법들을 실정에 맞게 받아들이며 여러가지 영양강화제를 도입하여 밀, 보리의 생육후반기비배관리에서 좋은 결실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하였다.
  논벼를 비롯한 작물들의 파종적기를 철저히 보장하며 벼품종별에 따르는 생물학적특성과 일기조건 등을 잘 타산하여 모기르기의 과학화수준을 높일데 대하여서와 농업과학연구기관들에서 공업적방법에 의한 벼모재배기술을 연구도입하기 위한 사업을 전망성있게 내밀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현지에서 진행된 협의회들에서는 농업근로자들의 앙양된 열의를 더욱 고조시키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박력있게 전개할데 대한 문제, 논밭갈이를 질적으로 다그쳐 끝낼데 대한 문제, 련관부문과 단위들에서 농기계들의 정상가동과 관개공사에 필요한 설비와 자재, 부속품들을 원만히 생산보장할데 대한 문제들이 토의대책되였다.
  한편 재령군, 은천군의 지방공업공장건설장들을 찾은 총리동지는 군인건설자들이 공사속도와 질을 다같이 보장하면서 대상별공사를 일정계획대로 추진하고있는데 대해 고무해주고 해당 지역의 일군들이 원료기지조성과 기술자, 기능공양성사업을 예견성있게 내밀어 생산정상화를 위한 확고한 담보를 마련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