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소식
김덕훈 내각총리 황해북도의 농업부문 사업을 현지료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부위원장이며 내각총리인 김덕훈동지가 황해북도의 농업부문 사업을 현지에서 료해하였다.
  총리동지는 황주군, 연탄군, 서흥군, 신계군을 비롯한 도안의 여러 지역을 돌아보면서 당중앙전원회의 결정을 알곡증산성과로 받들어갈 일념안고 당면한 농사일에 전력을 다하고있는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을 만나 영농실태를 구체적으로 료해하였다.
  밀, 보리를 비롯한 앞그루작물들의 수확시기에 들어선데 맞게 여문률과 기상조건 등을 잘 고려하여 지역별로 가을걷이적기를 바로정하고 력량과 수단을 집중하여 제때에 허실없이 거두어들이며 낟알건조와 보관을 잘할데 대하여 언급하였다.
  또한 논벼들의 품종별, 포전별 생육상태를 잘 알고 논물대기와 영양액시비를 비롯한 비배관리를 과학기술적으로 하며 재해성이상기후의 영향속에서도 높고 안전한 소출을 거둘수 있는 선진적인 영농방법과 기술들을 적극 도입할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농업지도기관들에서 올해 올곡식농사에서의 성과와 경험, 교훈에 기초하여 다음해 밀, 보리생산을 늘이기 위한 작전을 지금부터 면밀하게 세우고 착실히 실행하며 특히 수확고가 높은 우량품종들을 받아들이는 사업을 잘해나가야 한다고 말하였다.
  총리동지는 농업부문에서 농작물생산면적이 늘어나는데 맞게 기계화비중을 높이는 사업을 단계별로 계획성있게 추진하며 해당 지역과 단위의 실정을 잘 타산하여 농업근로자들의 생산열의를 고조시키고 경영관리를 혁신하기 위한 사업을 방법론있게 해나가는 문제에 대하여서도 중요하게 강조하였다.